서브이미지
오늘의 QT
묵상하는 사람들 소개
정기구독신청
묵상하는 사람들 권두언
 
  오늘의 QT 홈 > 성경연구 자료 안내 > 오늘의 QT  
 
 오늘의 QT  QT Calendar
  2021년 02월 01일 (월)  
제목 : 겸손과 평화의 왕
 
 2021년 
 0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오늘의 말씀 : 마가복음 11:1-18 찬송가: 21장
1그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와서 감람 산 벳바게와 베다니에 이르렀을 때에 예수께서 제자 중 둘을 보내시며 2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로 들어가면 곧 아직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가 매여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끌고 오라 3만일 누가 너희에게 왜 이렇게 하느냐 묻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이리로 보내리라 하시니 4제자들이 가서 본즉 나귀 새끼가 문 앞 거리에 매여 있는지라 그것을 푸니 5거기 서 있는 사람 중 어떤 이들이 이르되 나귀 새끼를 풀어 무엇 하려느냐 하매 6제자들이 예수께서 이르신 대로 말한대 이에 허락하는지라 7나귀 새끼를 예수께로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어 놓으매 예수께서 타시니 8많은 사람들은 자기들의 겉옷을, 또 다른 이들은 들에서 벤 나뭇가지를 길에 펴며 9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자들이 소리 지르되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10찬송하리로다 오는 우리 조상 다윗의 나라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11예수께서 예루살렘에 이르러 성전에 들어가사 모든 것을 둘러 보시고 때가 이미 저물매 열두 제자를 데리시고 베다니에 나가시니라 12이튿날 그들이 베다니에서 나왔을 때에 예수께서 시장하신지라 13멀리서 잎사귀 있는 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 그 나무에 무엇이 있을까 하여 가셨더니 가서 보신즉 잎사귀 외에 아무 것도 없더라 이는 무화과의 때가 아님이라 14예수께서 나무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이제부터 영원토록 사람이 네게서 열매를 따 먹지 못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이를 듣더라 15그들이 예루살렘에 들어가니라 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사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자들을 내쫓으시며 돈 바꾸는 자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자들의 의자를 둘러 엎으시며 16아무나 물건을 가지고 성전 안으로 지나다님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17이에 가르쳐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라 칭함을 받으리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도다 하시매 18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듣고 예수를 어떻게 죽일까 하고 꾀하니 이는 무리가 다 그의 교훈을 놀랍게 여기므로 그를 두려워함일러라
 
중심 단어
예수, 나귀 새끼, 호산나, 성전, 기도하는 집
 
주제별 목록 작성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님
1-2절: 제자 둘을 보내심/ 나귀 새끼를 끌고 오라고 명하심
7절: 제자들이 끌고 온 나귀 새끼에 타심
8-10절: 사람들이 겉옷과 나뭇가지를 길에 펴고 호산나 찬송하는 소리를 들으심
15-17절: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자들을 내쫓으심/ 기도하는 집인 성전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었다고 책망하심
 
도움말
1. 베다니(1절): ‘빈민의 집’이라는 뜻이다. 예루살렘 동쪽 3.2km 지점으로, 감람산 동편 기슭에 위치한 성읍이다.
2. 자기들의 겉옷을… 길에 펴며(7-8절): 당시 옷을 펴는 것은 왕에 대한 존경의 표시였다(왕하 9:13). 나뭇가지는 종려나무로(요 12:13), 이 나무는 승리의 상징이었다(계 7:9).
3. 호산나(9절): ‘이제 구원하소서’라는 뜻의 히브리어다(시 118:25). 나중에는 하나님을 찬양하며 외치는 말이 됐다.
 
말씀묵상
나귀 새끼를 타신 예수님
제자들은 자기 겉옷을 나귀 새끼 위에 걸쳤습니다(7절). 예수님은 그 위에 앉으셔서, 예루살렘 성으로 들어가셨습니다. 전쟁에서 승리한 옛 왕들은 높은 말이나 병거를 타고, 칼과 활을 차고 입성했습니다. 그 뒤에는 수많은 신하와 전쟁 포로가 따라갔고, 백성은 환호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다리가 땅에 닿을 정도로 볼품없는 나귀 새끼를 타고 입성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전쟁의 왕, 군림하는 왕이 아니라 겸손의 왕, 평화의 왕이심을 분명히 보여 주고 있습니다(슥 9:9-10; 눅 2:14). 이스라엘 백성은 정치적인 왕으로서 메시야의 도래를 기대했지만, 예수님은 우리를 섬기고 참 평화를 주시는 겸손과 평화의 왕으로 오셨습니다.

열매 없는 무화과나무
시장하신 예수님은 멀리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가까이 가셨지만, 잎사귀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13절). 그러자 예수님은 그 무화과나무를 저주하셨습니다(14절). 무화과열매는 잎사귀와 함께 열리기 때문에 때가 아니라 할지라도 덜 익은 열매라도 있어야 합니다. 그러므로 잎사귀만 있고 열매가 없는 무화과나무는 더이상 가치가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 시대 종교지도자들의 모습도 열매 없는 무화과나무와 같았습니다. 그들은 멀리서 보면 푸른 잎사귀가 무성했지만, 자세히 보면 있어야 할 열매가 없었고 더이상 열매를 맺을 희망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도움질문
본문 관찰

1. 본문에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님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십시오(주제별 목록 작성 참조).
2. 당시 사람들은 예수님과 메시야 왕국에 대해 어떻게 이해했습니까(7-10절, 메시지 참조)?
3. 본문의 하나님은 어떤 분이십니까?


깊은 묵상

1. 여러분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열매를 맺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습니까?
2. 겸손과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님의 모습을 묵상해 보십시오.
3. 오늘 여러분에게 주시는 특별한 말씀(깨달은 점, 느낀 점, 적용점 등)은 무엇입니까?

제공:프리셉트
 
 
Copyright ⓒ 2005 Precept.or.kr Co.,Ltd, All rights reserved
Precept Ministries Of Korea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190-220 Tel. 588-2218 / Fax. 588-2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