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오늘의 QT
묵상하는 사람들 소개
정기구독신청
묵상하는 사람들 권두언
 
  오늘의 QT 홈 > 성경연구 자료 안내 > 오늘의 QT  
 
 오늘의 QT  QT Calendar
  2019년 07월 26일 (금)  
제목 : 다스리는 자의 교훈
 
 2019년 
 07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오늘의 말씀 : 디모데전서 5:17-6:6 찬송가: 455장(구 507장)
17잘 다스리는 장로들은 배나 존경할 자로 알되 말씀과 가르침에 수고하는 이들에게는 더욱 그리할 것이니라 18성경에 일렀으되 곡식을 밟아 떠는 소의 입에 망을 씌우지 말라 하였고 또 일꾼이 그 삯을 받는 것은 마땅하다 하였느니라 19장로에 대한 고발은 두세 증인이 없으면 받지 말 것이요 20범죄한 자들을 모든 사람 앞에서 꾸짖어 나머지 사람들로 두려워하게 하라 21하나님과 그리스도 예수와 택하심을 받은 천사들 앞에서 내가 엄히 명하노니 너는 편견이 없이 이것들을 지켜 아무 일도 불공평하게 하지 말며 22아무에게나 경솔히 안수하지 말고 다른 사람의 죄에 간섭하지 말며 네 자신을 지켜 정결하게 하라 23이제부터는 물만 마시지 말고 네 위장과 자주 나는 병을 위하여는 포도주를 조금씩 쓰라 24어떤 사람들의 죄는 밝히 드러나 먼저 심판에 나아가고 어떤 사람들의 죄는 그 뒤를 따르나니 25이와 같이 선행도 밝히 드러나고 그렇지 아니한 것도 숨길 수 없느니라 6:1무릇 멍에 아래에 있는 종들은 자기 상전들을 범사에 마땅히 공경할 자로 알지니 이는 하나님의 이름과 교훈으로 비방을 받지 않게 하려 함이라 2믿는 상전이 있는 자들은 그 상전을 형제라고 가볍게 여기지 말고 더 잘 섬기게 하라 이는 유익을 받는 자들이 믿는 자요 사랑을 받는 자임이라 너는 이것들을 가르치고 권하라 3누구든지 다른 교훈을 하며 바른 말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과 경건에 관한 교훈을 따르지 아니하면 4그는 교만하여 아무 것도 알지 못하고 변론과 언쟁을 좋아하는 자니 이로써 투기와 분쟁과 비방과 악한 생각이 나며 5마음이 부패하여지고 진리를 잃어 버려 경건을 이익의 방도로 생각하는 자들의 다툼이 일어나느니라 6그러나 자족하는 마음이 있으면 경건은 큰 이익이 되느니라
 
중심 단어
장로, 존경할 자, 정결, 선행, 종, 상전, 공경할 자, 경건, 자족하는 마음
 
주제별 목록 작성
장로
17절: 배나 존경할 자/ 말씀과 가르침에 수고하는 장로는 더욱 존경할 것
18절: 일한 것에 대해 삯을 받기에 합당한 자
19절: 두세 증인이 없으면 고발이 불가한 자
 
도움말
1. 장로(17절): 교회의 연장자요, 신앙의 어른으로서 교회를 다스리고 지도하는 자를 가리킨다.
2. 안수하지 말고(22절): 안수는 직분 수여나 병자 치유 시 하나님의 능력을 힘입기 위해 머리 위에 손을 올려놓는 행위다. 여기서는 교회 지도자를 세울 때 신중하라는 교훈이다.
3. 자족하는 마음(6:6): 본래 스토아학파에서 사용하던 것이나, 바울이 언급하는 자족은 자기 노력에 의한 만족이 아닌 ‘그리스도로 충족되는 것’을 뜻한다.
 
말씀묵상
장로의 역할
구약 시대의 제사장들이 하나님께 구별되어 온전히 헌신할 수 있도록 그들의 필요를 공급받았던 것처럼, 이는 신약 시대의 목회자에게도 마찬가지로 적용됐습니다. 지도자라는 위치는 아무리 양심적으로 성실하게 의무를 감당한다 할지라도 비판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장로들의 송사에 있어서는 근거 없는 비방이나 의혹에서 보호하고자 두세 증인을 요구했습니다(19절). 22절은 안수받을 자의 자격을 신중히 검토하지 않는다면 합당하지 못한 자에게 안수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그의 죄에 동조하게 됨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의 죄는 재판을 받기도 전에 드러날 만큼 너무나도 명백해 장로의 후보로 적합하지 않습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그 죄가 당장에는 드러나지 않지만 면밀히 조사하면 결국에 그 죄가 드러나게 됩니다(24절). 반대로 자격을 갖춘 사람들의 선한 행실 또한 쉽게 드러날 것입니다(25절).

상전과 종의 질서
본문은 많은 질서 가운데에서 ‘상전과 종’이라는 질서에 대해 말씀하고 있습니다(6:1). 당시 로마 제국 내에는 엄청난 수의 노예들이 있었는데, 이들이 교회의 한 구성원이었던 당시 상황을 생각해 볼 때 질서에 관한 원칙의 필요성이 자연스럽게 떠올랐을 것입니다. 노예라는 신분이 사회적으로는 상하관계였지만 교회 안에서는 한 형제요, 자매로서 평등했기 때문입니다. 일상생활과 사회생활 속에서 우리가 이 말씀의 교훈에 따라 살아간다면 우리의 삶은 그리스도를 위한 강력한 무언의 증거가 될 것입니다.
 
도움질문
본문 관찰

1. 본문에서 장로에 대한 내용을 살펴보십시오(주제별 목록 작성 참조).
2. 교회는 교회의 직분자를 임명하기에 앞서 최소한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합니까(24-25절)?
3. 본문의 하나님은 어떤 분이십니까?


깊은 묵상

1. 여러분이 지금 공동체 안에서 맡은 의무는 무엇입니까? 그것을 성실히 감당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습니까?
2. 여러분은 모든 일을 편견 없이, 공평하게 행하기 위해 매 순간 애쓰고 있는지 점검해 보십시오.
3. 오늘 여러분에게 주시는 특별한 말씀(깨달은 점, 느낀 점, 적용점 등)은 무엇입니까?

제공:프리셉트
 
 
Copyright ⓒ 2005 Precept.or.kr Co.,Ltd, All rights reserved
Precept Ministries Of Korea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190-220 Tel. 588-2218 / Fax. 588-2268